음성인식연구실
Speech Recognition Lab

뉴스(News)

  멤버   강의   연구   과제   논문   세미나   갤러리   뉴스  

작성자 방정욱
작성일 2012-12-27 (목) 15:06
ㆍ조회: 2611      
[보도자료]눈 떠서 잠들 때까지 ‘노-터치’ 일상이 열린다
- 손 하나 까딱 안하고 스마트하게 사는 법, 말 귀 알아듣는 스마트 기기 인기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12월 13일 -- 직장인 백모(34)씨는 아침 침대에서 눈을 뜬 순간부터 잠들 때까지 손 하나 까딱하지 않고 편리한 일상 생활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휴대폰, TV, 냉장고, 자동차, 내비게이션 등 생활 속 IT 기기들에 한 단계 진화된 음성인식 기능들이 속속 도입되고 있기 때문.

삼성경제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세계 음성인식 시장 규모는 2005년 11억 달러(약 1조2000억원)에서 올해 45억달러(약 5조원)로 성장했다. 내년 또한 약 54억달러(약 6조원) 규모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음성 인식률이 낮아 일부 제품들에만 한정적으로 적용되어 왔으나 편리함을 중요시하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글로벌 IT업체들의 기술 경쟁이 치열해졌다. 이와 함께 휴대폰, TV, 냉장고, 자동차,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분야의 IT 기기를 사람의 음성을 통해 조작, 실행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한 것.

모닝 알람부터 TV 시청까지 말 한마디면 OK

얼마 전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S3를 구입한 백모씨. 아침부터 울리는 알람에 침대에 누운 채로 바탕화면에 있는 S보이스에 "하이(Hi) 갤럭시, 알람 일곱시 반”이라고 말한다. 딱 두 마디면 알람 시간 수정 끝. “오늘 아침 날씨는 영하 6도 입니다.” 졸린 눈을 비비고 일어나 미리 관심분야로 설정해 둔 날씨 안내 기능을 통해 오늘의 날씨를 확인하고 입을 옷을 고민한다.

“하이(Hi) TV” 아침 식사를 하며 제18대 대통령선거 관련 뉴스를 시청한다.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별도의 리모콘 조작 없이 말로만 채널과 소리 크기를 조절한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스마트TV ES8000’는 바쁜 출근시간 리모컨을 찾아 헤맬 필요 없이 음성만으로 TV를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출퇴근 길, 연말 송년회 약속도 스마트하게

평소 길치로 불리는 그도 음성인식 기능이 탑재된 내비게이션 하나면 출퇴근은 물론 연말연시 송년회 장소까지 길찾기에 전혀 문제가 없다. 한라그룹 자동차 용품/부품 전문 기업 마이스터가 출시한 ‘만도 SI100 VOICE’는 전원이 켜진 후 ‘내비야’하고 부른 후 약 3초 안에 명령어를 말하면 별도의 버튼조작 없이 목적지까지 길을 안내하는 편리한 제품이다. 특히 화자적응기능을 통해 특정 명령어에 대한 인식률이 떨어지는 경우, 사용자의 고유 발음으로 재녹음이 가능해 인식률을 높일 수 있어 편리하다. 내년 3월부터 ‘운전 중 영상표시 및 기기조작 금지법’이 시행 될 예정이어서 ‘만도 SI100 VOICE’ 같은 음성인식이 탑재된 내비게이션이 각광받고 있다.

피곤한 퇴근 후에 청소도 알아서 척척

퇴근 후 밀린 청소를 해야 하지만 피곤함이 몰려온다. 하지만 음성인식 기능이 강화된 LG전자의 ‘로보킹 듀얼아이’는 “로보킹 청소시작” 말 한마디면 청소를 시작하고, 박수를 연속 두 번 치면 작동을 멈추는 똑똑한 청소 도우미다.

마이스터 MI(Mobile Infotainment)팀 박영수 팀장은 “그간 다양한 전자기기들에 음성인식 제어 기술이 도입되어 왔지만 낮은 인식률로 인해 활용도가 크게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편리함을 중시하는 사용자들의 요구를 반영, 자동차 용품 중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다양한 전자기기들에 속속 음성인식 제어기술이 반영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669767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보도자료]눈 떠서 잠들 때까지 ‘노-터치’ 일상이 열린다 방정욱 2012-12-27 2611
12345